공지사항

이 글은 최상단에 위치합니다.

이곳은 주로 주로 소설, 만화, 애니, 게임에 대한 감상 및 경험이 올라오는 개인공간입니다.

각 카테고리별 설명은 다음과 같습니다.

잡담 : 주인장이 일상생활에서 겪고 느낀 점 등이 올라오는 곳입니다. 각종 덧글 환영입니다.

감상 : 게임, 애니, 소설, 영화 등등에 대한 개인적인 감상, 느낀 점, 줄거리 요약 등이 올라오는 곳입니다.
         주인장과 다른 생각을 가지신 분들의 의견은 환영합니다. 물론 동의해주시는 것도 환영합니다.
         진지한 토론은 환영하지만, 인신공격성 덧글이나 지나친 장난, 음담패설은 사양합니다.
         (주인장은 토론을 꽤 좋아하는 편입니다)
         기본적으로 미리니름이 될 수 있는 부분은 가려둘 생각이지만, 잠깐의 호기심으로 인한
         미리니름의 피해에 대해 책임은 지지 않습니다.
         감상란에 덧글을 달아 주시면 주인장은 기뻐할 겁니다.

기록 : 작품들에서 '발췌'한 내용들로 채워지는 곳입니다.
         영화관에서 본 내용은 발췌하기 힘드니까 어지간히 인상이 깊지 않은 이상 올라오지 않을테고..
         주로 소설이나 만화책, 애니메이션 대사 등등이 올라오게 됩니다.
         주인장에게 인상이 강한 부분이 발췌될 것이고, 
         그에 대한 감상은 짤막하게 붙거나 쓰이지 않을 것입니다.
         주인장의 기억을 보조하기 위해 쓰이는 곳이기에, 덧글은 그다지 기대하지 않습니다만, 
         역시 같은 부분에서 같은 감정을 느끼시는 분이 있다면 기쁘겠지요.
         (본래 이 기능을 이슬비가 하고 있었지만... 다 날아갔죠 ㅜ_ㅜ)
         좋은 덧글의 조건은 감상란과 같습니다.

플레이로그 : 주인장이 게임을 플레이한 기록을 남기기 위한 곳입니다.
                  주변 블로그들을 보면서 공략이나 플레이일지를 읽으면서 재밌다고 느낀 적이 많아서
                  남겨보려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조언이나 응원, 추천은 기쁘게 받습니다.

TED : http://www.ted.com/ 의 강연들을 보고 감상을 쓰는 곳입니다.

뉴타입 : 뉴타입 잡지를 요약해두는 곳입니다.

방명록 : 방명록을 대신하기 위한 글이 존재합니다. 주인장의 안부를 묻고 싶을 때는 이곳으로
            덧글을 남겨주세요.

[TotalWar삼국] 삼탈워 조조/유비로 천하통일! 플레이로그

토탈워 : 삼국이 나온지 3주가 좀 넘었네요.

켐페인 난이도 매우 어려움, 전투 난이도 매우 어려움으로

조조/유비 각각 천하통일 엔딩을 봤습니다.


조조에 2주, 유비에 1주 걸렸고

조조는 2번 리스타트, 유비는 1번 리스타트 했네요.

(조조는 한번은 전설 난이도로 해봤다가... 강제 철인이길래 좀 하다 포기 ㅜㅜ)



조조는 한나라 정 중앙에서 시작하기 때문에, 외교 조금만 잘못해도 주변 전 세력과 전쟁하게 되어 멸망하기 십상입니다.

세력 특수능력이 외교 조종이고 서로 싸우게 만들 수 있다지만,

원소가 세력들 다 속국화하고 전쟁걸리면 답이 없기에...

그래서 마지막 플레이에는 도겸과의 이벤트도 전쟁 회피를 선택해서 해당 퀘스트를 천하통일할때쯤 깼습니다.

원소와 사이가 나빠지는 걸 최대한 억제하면서 한나라 땅 확장 후 유표/채모 등과 전쟁해서 영토를 넓히다가

결국 원소와 전쟁이 걸려서 양면전쟁이 되기도 하고..

그래도 결국 오나라/원소(원담)과 삼국을 정립한 뒤

원담을 먼저 처리하고 오나라로 진격해서 삼국을 평정했습니다.

클리어 통계의 카드는 전부 하후돈이 먹었군요.

유비는 관우가 다 먹은걸로 봐선 동일할 땐 용장이 먹게 되는듯..?

그리고 중간에 여포를 써먹어봤는데... 몇 전투 안하고 늙어죽었지만 정말 굉장했습니다.

여포 혼자서 1185명 잡고 무피해 승리...

적토마 덕에 워낙 이동/차징속도가 빠르다 보니

혼자 빙글빙글 돌면서 차징으로 다 죽일 수 있더군요.

용장도 차징 한두번 맞으면 반피 빠지고 패주...

여포 죽은 후에 적토마와 방천화극은 하후연에게로...

하후연/하후돈은 뭐 적당히 세긴 한데 전투를 뒤집을 정도로 강력하지는 않더군요.



유비는 한나라 땅을 고유 능력치로 흡수할 수 있는데

처음에 땅 없이 시작하지만 이 능력 덕분에 빠른 확장이 가능합니다.

첫 플레이때는 황소랑 전쟁중이길래 황소 전멸시키고, 이벤트로 조조랑 전쟁 걸리길래 조조를 전멸시키고 나니

원소와 그 속국들에 전쟁이 걸리면서 망하더군요.

그래서 두번째 플레이때는 황소를 무시하고(알아서 공융이랑 잘 치고박습니다)

남쪽 및 공융 동쪽의 한나라 땅을 다 흡수해버렸습니다.

그 후 조조는 적당히 땅 하나 남겨놓고, 원소에 복속할만한 세력부터 하나씩 제거하다 보니

원소랑 맞짱떠도 괜찮더군요.

그렇게 하북 평정하고, 서쪽의 마초/동탁/정강/북쪽의 잔존 공손찬 등과 다면전쟁이 걸리면서

정말 켐페인 내내 전쟁만 했습니다.

유일하게 유표만 계속 연합 유지.. 원술도 후반까진 연합이었는데 탈퇴하더니 전쟁걸더군요.

덕분에 끝날 때까지 지루함이 없었습니다.

조조는 켐페인 끝날 때까지 179전투였는데, 유비는 330전투... 

그래도 대부분 자동전투로 해결해서 오히려 수동전투 수는 적네요.

유비는 단결 특수능력 덕에 장수들 만족도가 빵빵해서 운용하기 좋았습니다.

특수건물도 공공질서 깎아먹는 세금징수소인데 특수능력으로 공공질서 올리고 그 공공질서를 활용하라는 뜻인 것 같지만..

특별히 많이 짓지는 않았습니다.

조조 특수건물은 군사 건물인데.. 군사건물 효용성이 좀 별로라 굳이 짓지는 않았네요.



내정에 대해 어느정도 알게 된 점이라면

1. 우선은 농사다
 - 식량이 떨어지면 전 지역의 비축물자가 깎이고 그 후 빠르게 전 지역의 공공질서가 떨어지므로
    식량 확보가 매우 중요합니다. 게다가 도심지 등급을 올릴 때마다 식량이 4개씩 더 들어가죠..
    적의 고등급 도심지를 먹거나 내 식량 생산지역을 뺏기면 식량이 크게 변동하기 때문에
    전쟁 중엔 가능하면 20~40정도의 여유 식량을 갖고 있는 게 좋습니다.
    특히 부속지역으로 농지 등 식량생산 지역을 가진 경우, 식량 생산 비율 증가 건물까지 지어주는 것이 좋습니다.

2. 다음은 돈이다
 - 당연히 병력의 유지, 추가, 건물 업그레이드, 장수 고용이 모두 돈으로 해결되기 때문에
    돈의 확보도 매우 중요합니다.
    일반적으로 농사 건물로 기초적인 생산량을 확보한 후엔
    산업/상업 수익을 생산하는 건물을 짓는 게 좋습니다.
    수익 증가 퍼센트율을 올려주는 건물보다는 각각 고정수익을 생산하는 건물을 지은 후
    세력 발전으로 퍼센트율을 올려주는 것이 좋아보입니다.
    또한 도심지 등급을 함부로 올리면 식량이 깎이므로 최대한 건물 업글을 한 후 등급을 올리는 게 낫습니다.

3. 인구로 인한 공공질서 페널티가 생길 정도가 되면 공공질서 건물도 하나 필요하다
 - 유비는 세력 특수능력 덕에 필요가 없었지만.. 조조는 공공질서 건물도 하나씩 올렸습니다.

4. 세력이 커지기 시작하면 부패 관리 건물이 필요하다
 - 부패 수치는 땅이 적을때는 별로 영향이 없지만
    세력이 커지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 전체 수입의 6~70% 깎아먹게 됩니다.
    태수를 배치하면 부패가 30% 감소하므로 태수를 최대한 배치하고,
    건물 중 관청을 업그레이드하면 부패를 많이 감소시킬 수 있습니다.
    세력이 어느정도 커진 뒤에는 관청을 최대한 많이 지어줘야 하더군요.

대충 생각나는 건 이정도네요.

재밌습니다! ㅎㅎ

棒人間(봉인간) - RADWIMPS 기록

RADWIMPS는 신카이 마코토의 "너의 이름은." 의 OST를 담당한 밴드죠.

이번 신카이 마코토 신작 "날씨의 아이" 음악도 맡았다고 하더군요.


너의 이름은 노래들이 좋아서 듣다가 RADWIMPS 앨범도 찾아 듣게 되었는데

그 중 "棒人間(봉인간)"이라는 노래 가사/멜로디가 너무 좋았습니다.



일본노래들은 저작권 때문에 보통 유튜브에 앨범 전곡은 안 올라와서

다른 사람들이 커버로 부른 버전만 올라와 있는데

다행히 상태가 좀 괜찮은 라이브 버전이 있길래 올려봅니다.
(귀신같이 짤려서 누군가 기타 커버한 영상으로 대체합니다. 그래도 보컬은 그대로 들어가 있으니..)

가사 주제는, 제가 '인간실격'이라고 생각하는 주제인데

일본 소설가 다자이 오사무가 쓴 '인간실격'이라는 소설이

"부끄러움이 많은 생애를 살아왔습니다. 저로서는 인간의 삶이라는 것을 도무지 이해할 수 없습니다."

라는 서두로 시작합니다.

저는 이 소설을 직접 읽은 건 아니고 '문학소녀와 죽고싶은 광대' 등에서 간접적으로 접했는데

주변인과의 동질성 찾기에 실패한, '평범'이라는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 범주에 휩쓸린 상황을 표현한다고 생각합니다.

일반적인, 평범한 사람들은 저렇게 살아가는데 나는 그렇게 살지 못하는가
-> 나는 인간이 아니라 닮은꼴의 무언가다

라는 생각의 흐름이 만들어내는 내용이죠.

뭐 사실 '평범'이란 것이 착각의 범주이니 저런 생각 역시 착각이겠습니다만

저도 주변인과의 괴리를 자주 느끼는 편이라 굉장히 공감하기 쉬운 주제입니다.


가사는 아래와 같습니다.


ねぇ、僕は人間じゃないんです
네에, 보쿠와 닌겐쟈나인데스
저기, 저는 인간이 아니에요

ほんとにごめんなさい
혼토니 고멘나사이
정말로 미안해요

そっくりにできてるもんで
솟쿠리니 데키테루몬데
너무 똑같이 생겨서

よく間違われるのです
요쿠 마치가와레루노데스
자주 오해 받아요

僕は人間じゃないんです
보쿠와 닌겐쟈나인데스
저는 인간이 아니에요

じゃあ何かと聞かれましても
쟈아 나니카토 키카레마시테모
그럼 뭐냐고 물어보셔도

それはそれで皆目
소레와 소레데 카이모쿠
그건 그거대로 도무지

見当もつかないのです
겐토-모 츠카나이노데스
짐작도 가지 않습니다


見た目が人間でなもんで
미타메가 닌겐나몬데
겉모습이 인간이라서

皆人並みに相手してくれます
미나 히토나미니 아이테시테 쿠레마스
다들 다른 사람들만큼 상대해주지요

僕も期待に応えたくて
보쿠모 키타이니 코타에타쿠테
저도 기대에 부응하고 싶어서

日々努力を惜しまないのです
히비 도료쿠오 오시마나이노데스
매일 노력을 아끼지 않습니다

笑顔と同情と謙遜と
에가오토 도-죠-토 켄손토
웃음와 동정과 겸손과

自己犠牲、朝起床に優しさと
지코기세이, 아사키쇼-니 야사시사토
자기희생, 아침기상에다 다정함과

優に1億は超えそうな
유우니 이치오쿠와 코에소우나
족히 1억은 넘을 것 같은​

必要事項を生きるのです
히츠요-지코-오 이키루노데스
필요사항을 (지키며) 살고 있는 겁니다


しかし全くもってその甲斐もなく
시카시 맛타쿠못테 소노 카이모나쿠
하지만 전혀 그 보람도 없이

結局モノマネはモノマネでしかなく
켓쿄쿠 모노마네와 모노마네데 시카나쿠
결국 흉내는 흉내밖에 되지 않아

一人、また一人と去ってゆき
히토리 마타 히토리토 삿테유키​
한명, 또 한명씩 떠나가고

人間が剥がれ落ちるのです
닌겐가 하가레 오치루노데스
인간이 벗겨져 떨어지고 있어요

大切な人を幸せにしたり
타이세츠나 히토오 시아와세니 시타리
소중한 사람을 행복하게 만들거나​

面白くもないことで笑ってみたり
오모시로쿠모 나이코토데 와랏테 미타리
재밌지도 않은 일로 웃어보거나​

そのうち今どんな顔の自分か
소노우치 이마 돈나 카오노 지분카
그러던 중 지금 어느 얼굴인 자신인지​

わからなくなる始末です
와카라나쿠 나루 시마츠데스​
모르게 되는 형편이죠

僕は人間じゃないんです
보쿠와 닌겐쟈나인데스
저는 인간이 아니에요

ほんとにごめんなさい
혼토니 고멘나사이
정말로 미안해요​

そっくりにできてるもんで
솟쿠리니 데키테루몬데
너무 똑같이 생겨서​

よく間違われるのです
요쿠 마치가와레루노데스
자주 오해받아요​

僕は人間じゃないんです
보쿠와 닌겐쟈나인데스
저는 인간이 아니에요

じゃあ何かと聞かれましても
쟈아 나니카토 키카레마시테모
그럼 뭐냐고 물어보셔도

それはそれで皆目
소레와 소레데 카이모쿠
그건 그거대로 도무지

見当もつかないのです
겐토-모 츠카나이노데스
짐작도 가지 않습니다


僕もいつの日にかホントの
보쿠모 이츠노히니카 혼토노
저도 언젠가는 진짜

人間になれるんじやないかなんて
닌겐니 나레룬쟈나이카 난테
인간이 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そんな夢を見ていました
손나 유메오 미테이마시타
그런 꿈을 꾸고 있었어요

夢を見てました
유메오 미테마시타
꿈을 꾸고 있었어요​

ほどよくテキトーに生きながら
호도요쿠 테키토-니 이키나가라​
요령 좋게 적당히 살아가면서​

ほどよくまじめに働きながら
호도요쿠 마지메니 하타라키나가라
요령 좋게 성실히 일하면서​

全然大丈夫なフリしながら
젠젠 다이죠-부나 후리시나가라
정말 괜찮은 척하면서​

たまに涙流しながら
타마니 나미다 나가시나가라
때로 눈물도 흘리면서​

手に入れた幸せは忘れるわ
테니이레타 시아와세와 와스레루와
손에 넣은 행복은 잊지​

自分のことばかり棚にあげるわ
지분노 코토바카리 타나니아게루와
자기만 유리하게 말하지

怒らせ、苛つかせ、悲しませ
오코라세, 이라츠카세, 카나시마세
화나게 하고, 짜증나게 하고, 슬프게 하고

僕は一体誰ですか?
보쿠와 잇타이 다레데스카?
저는 대체 누구인가요?

どうせこんなことにるのなら
도-세 콘나 코토니 나루노나라
어차피 이렇게 될 거라면​

はじめから僕の姿形を
하지메카라 보쿠노 스가타 카타치오
처음부터 내 모습을

人間とは遥かほど遠いものに
닌겐토와 하루카호도- 토오이모노니
인간과는 아주 많이 다른 것으로

してくれりゃよかったのに
시테쿠레랴 요캇타노니
해줬으면 좋았을텐데​


誰かのために生きてみたいな
다레카노 타메니 이키테미타이나
누군가를 위해 살아보고 싶다​

産まれた意味を遺してみたいな
우마레타 이미오 노코시테미타이나
태어난 의미를 남겨보고 싶다​

この期に及んでまだ人間みたいなことを
코노고니 오욘데 마다 닝겐미타이나 코토오
여기까지 와서 아직 인간 같은 말을

ぬかしているのです
누카시테 이루노데스
지껄이고 있어요​

人間として初歩中の初歩を
닌겐토시테 쇼호츄-노 쇼호오
인간으로서 초보 중 초보를

何一つとしてできないままに
나니히토츠토시테 데키나이마마니
뭐 하나도 하지 못한 채로​​

よくもまぁそんな気になれたもんだ
요쿠모 마아 손나키니 나레타몬다
잘도 그런 마음이 들었구나

怒るのもごもっともです
오코루노모 고못토모데스
화내는 것도 지당하십니다​


僕は人間じゃないんです
보쿠와 닌겐쟈나인데스
저는 인간이 아니에요

ほんとにごめんなさい
혼토니 고멘나사이
정말로 미안해요

そっくりにできてるもんで
솟쿠리니 데키테루몬데
너무 똑같이 생겨서

よく間違われるのです
요쿠 마치가와레루노데스
자주 오해 받아요

僕も人間でいいんですか?
보쿠모 닌겐데 이인데스카?
저도 사람으로 괜찮은가요?​

ねぇ誰か答えてよ
네에 다레카 코타에테요
저기 누군가 대답해줘요​

見よう見まねで生きてる
미요우 미마네데 이키테루
눈으로 보고 배워 살고 있는 ​

僕を許してくれますか
보쿠오 유루시테 쿠레마스카
저를 용서해 주실 건가요​

僕は人間じゃないんです
보쿠와 닌겐쟈나인데스
저는 인간이 아니에요

ほんとにごめんなさい
혼토니 고멘나사이
정말로 미안해요

そっくりにできてるもんで
솟쿠리니 데키테루몬데
너무 똑같이 생겨서

バッタもんのわりにですが
밧타몬노와리니데스가
짝퉁치고는이지만요

何度も諦めたつもりでも
난도모 아키라메타 츠모리데모
몇 번이나 포기하려고 했었지만​

人間でありたいんです
닌겐데 아리타이노데스
인간으로 있고 싶습니다​


토탈워 : 삼국 시작했습니다! 잡담


어제 출시되자마자 하....고 싶었지만

출장+재택야근 크리로 11시까지 야근하고..

새벽부터 새벽 4시쯤까지 달렸네요.

조조로 어려움/어려움 난이도로 시작했습니다. 일단은 맛보기!

외교가 굉장히 타당해진 게 맘에 드네요.

초반에 원술이 정략결혼 하자고 해서 돈받고 조인을 장가보냈는데

전쟁이 걸려서 조인이랑 싸우게 됐습니다 -_-

현재 도겸(스토리), 원소, 원술, 유표랑 전쟁중이네요...

재밌습니다!

[애니] 그러나 죄인은 용과 춤춘다 감상


작년부터 붙잡고 있었던 것 같은데....

드디어 다 봤네요.

원작 팬으로서, 이 소설을 애니화한다는 소식이 들렸을 땐

기쁘기도 했지만 걱정이 많았습니다.

애니화가 힘든 요소가 꽤 많은 소설이었거든요.

그리고 아니나 다를까.. 보는 내내 눈이 괴로운 애니가 되었습니다.... ㅜㅜ


원작 '그러나 죄인은 용과 춤춘다'(그죄용춤)의 매력은

나름 특이하면서 탄탄한 세계관,

화려하면서도 처절한 전투씬,

번역가 2명을 녹다운시켜 한국 정발을 멈춰버린(...) 다크하고 처절한 스토리,

그런 스토리 가운데에서도 정신나간 웃음을 주는 개그씬들인데

무려 애니에선, 단 하나도, 살리질 못했습니다...



우선 세계관.

판타지 세계관입니다만 과학을 기반으로 하고 있고,

일반적인 판타지에서 '마법'으로 불리는 현상을

물리학의 양자상수를 조율하여 물질창조 등을 일으키는 '주식'이라는 것으로 대체했지요.

물론 과학적으로 말이 안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만, 

그래도 어느정도 체계적인 세계관으로 스토리를 탄탄히 지지하고 있습니다.


애니에선... 1화 초반부에 주식의 유래에 관한 설명이 잠깐 등장하고

전투씬에서도 서술하겠지만 그 주식이 어떤 식으로 작용하는지에 대한 서술이 전혀 없습니다.

그냥 칼에서 마법진 튀어나오고 거기서 불이나 투사체가 날아가는 묘사 정도가 끝이죠.

심지어 생체계는 회복 외에는 별다른 묘사도 없습니다. 뭐 어렵긴 하겠지만...


전투씬은...정말 최악입니다.

등장인물들의 동작도 밋밋하고, 주식의 효과도 이펙트 붙여넣기한 수준입니다.

특히나 그죄용춤 전투씬의 꽃인, 주식에 대한 설명이 없는 것이 너무 큰 단점으로 다가옵니다.

주인공 가유스의 전투형태는 보통 상대의 주식을 분석하여 그에 맞는 카운터를 도출,

함정에 함정을 파 가며 싸운다는 느낌입니다만

애니에서는 그냥 불 몇번 쏴대고 끝...

개인적으로 이 애니가 성공하려면 Ufotable의 Fate 시리즈 정도의 전투씬 연출은 있었어야 된다고 봅니다.


스토리는... 뭐 예상은 했습니다.

원작의 다크함을 애니에서 재현했다간 방영을 못했겠죠...

그렇더라도 1부에서 몰딘이라는 인물의 천재성이 충분히 드러나지 않은 점이나,

2부의 도체타(우르문의 독재자)가 지나치게 악역스럽게 그려진 점은 불만입니다.

도체타는 과거 레메디우스와 비슷한 생각으로 우르문을 구하려고 했으나,

체제를 유지하기 위해서 어쩔 수 없이 독재라는 형태를 취한 인물로

레메디우스의 이상이 옳지만은 않다는 절망을 주는 인물인데...

개인적으로는 아르슬란 전기의 파르스 왕 정도의 포스를 느낀 캐릭터인데 말이지요.


개그씬...도 정말 불만이었습니다.

그죄용춤의 매력 중 하나가 정신나간 개그씬인데

(특히 주인공 콤비 만담은 정말 좋아합니다)

애니에선 개그씬을 뭔가 일상씬처럼 넣고 있어요.

특히나 BGM이... 개그씬용 BGM정도는 넣어달라고...



여러모로 아쉬운 작품이었습니다.

이걸로 소설 후속권 정발도 물건너간 게 아닌가 싶네요...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