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이 글은 최상단에 위치합니다.

이곳은 주로 주로 소설, 만화, 애니, 게임에 대한 감상 및 경험이 올라오는 개인공간입니다.

각 카테고리별 설명은 다음과 같습니다.

잡담 : 주인장이 일상생활에서 겪고 느낀 점 등이 올라오는 곳입니다. 각종 덧글 환영입니다.

감상 : 게임, 애니, 소설, 영화 등등에 대한 개인적인 감상, 느낀 점, 줄거리 요약 등이 올라오는 곳입니다.
         주인장과 다른 생각을 가지신 분들의 의견은 환영합니다. 물론 동의해주시는 것도 환영합니다.
         진지한 토론은 환영하지만, 인신공격성 덧글이나 지나친 장난, 음담패설은 사양합니다.
         (주인장은 토론을 꽤 좋아하는 편입니다)
         기본적으로 미리니름이 될 수 있는 부분은 가려둘 생각이지만, 잠깐의 호기심으로 인한
         미리니름의 피해에 대해 책임은 지지 않습니다.
         감상란에 덧글을 달아 주시면 주인장은 기뻐할 겁니다.

기록 : 작품들에서 '발췌'한 내용들로 채워지는 곳입니다.
         영화관에서 본 내용은 발췌하기 힘드니까 어지간히 인상이 깊지 않은 이상 올라오지 않을테고..
         주로 소설이나 만화책, 애니메이션 대사 등등이 올라오게 됩니다.
         주인장에게 인상이 강한 부분이 발췌될 것이고, 
         그에 대한 감상은 짤막하게 붙거나 쓰이지 않을 것입니다.
         주인장의 기억을 보조하기 위해 쓰이는 곳이기에, 덧글은 그다지 기대하지 않습니다만, 
         역시 같은 부분에서 같은 감정을 느끼시는 분이 있다면 기쁘겠지요.
         (본래 이 기능을 이슬비가 하고 있었지만... 다 날아갔죠 ㅜ_ㅜ)
         좋은 덧글의 조건은 감상란과 같습니다.

플레이로그 : 주인장이 게임을 플레이한 기록을 남기기 위한 곳입니다.
                  주변 블로그들을 보면서 공략이나 플레이일지를 읽으면서 재밌다고 느낀 적이 많아서
                  남겨보려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조언이나 응원, 추천은 기쁘게 받습니다.

TED : http://www.ted.com/ 의 강연들을 보고 감상을 쓰는 곳입니다.

뉴타입 : 뉴타입 잡지를 요약해두는 곳입니다.

방명록 : 방명록을 대신하기 위한 글이 존재합니다. 주인장의 안부를 묻고 싶을 때는 이곳으로
            덧글을 남겨주세요.

[MHW] 몬스터 헌터:월드 플레이 중입니다. 플레이로그



8월 10일 발매일 저녁부터 시작해서

이제 3주 좀 넘었군요.

플레이타임 148시간, 헌터 랭크 82를 찍었습니다.

현재 주로 플레이중인 무기는 한손검.

딜세팅과 마비서폿 세팅을 거의 완료했습니다.

장식주 파밍이 좀 남았는데,

통격주, 이호주, 심안주가 아직 없네요.

서브로 랜스를 만들어 좀 굴려보는 중입니다.

랜스가 익숙해지면 헤보 쪽을 손댈 것 같군요.


마영전 전 길원분들이랑 주로 같이 하는데,

아는 사람들끼리 디코로 같이 하니 정말 재밌네요 ㅎㅎ

서로 의논해가며 몹을 뚜까패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격투대회도 어제 좀 해봤는데 재밌네요.

좀더 무기를 다양하게 다루게 되면 도전할 것 같습니다.

앞으로 추가될 보스들도 기대되네요!

[소설] 이상적인 기둥서방 생활 10권 감상


전 권에 이어 쌍왕국과의 교섭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이번 권에서는 마법도구의 구매에 관한 교섭, 그리고 프레야 공주와 북대륙의 정세 쪽이 주로 다루어졌군요.

전 권에서 쌍왕국에 대한 감정이 나빠졌던 젠지로였습니다만

앞으로 어쩔 수 없이 협력해나가야 할 관계가 된 듯 합니다.

게다가 별로 마음에 안 들지만 루크레치아가 후궁으로 들어오는 흐름으로...!

(아직 기회를 줬을 뿐이지 확정은 아니지만)

성격을 보면 루크레치아보단 차라리 보나 왕녀가 어울릴 듯 하긴 한데요.

소탈하고 기술자스럽고..

그리고 마지막엔 프레야와 함께 북대륙으로 가달라고 요청을 받고 끝납니다.

젠지로 입장에선 기껏 해외 장기체제하고 사랑하는 아내와 아들 곁으로 왔는데

다시 장기 항해라니 마른 하늘에 날벼락...

다음 권도 기대되네요!

[영화] 미션 임파서블:폴아웃 감상


지난달 문화의 날에 봤습니다.

거의 한달만에 쓰는 리뷰네요 ㅋㅋㅋ

미션 임파서블답게 스토리 템포가 적절합니다.

플레이타임동안 일정한 긴장감이 유지되죠.

기존 미션 임파서블에 익숙하신 분들은 반전부가 어느정도 예상이 되서 약간 식상하실 수도 있습니다만

그 경우는 반대로 적절히 튀어나오는 유머가 빵빵 터집니다.

단 액션씬을 보면 이번에도 톰 크루즈는 엄청 구릅니다만, 그래도 약간은.. 나이가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ㅜㅜ


시리즈로 보자면, 최초로 앞 시리즈와 연계되는 스토리라고 합니다.

미션 임파서블:로그네이션에 등장하는 빌런, 히로인들이 나옵니다만

작중에서 인물에 관한 설명은 충분히 하고 있고, 딱히 앞 내용을 모르셔도 즐겁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실 저도 영화 보는 중엔 로그네이션 스토리가 생각이 안 나서 영화 끝나고 찾아봤네요 ㅎㅎ)

이번 시리즈에 새로 등장하신 헨리 카빌(맨 오브 스틸~ 의 슈퍼맨)도 좋았네요.

다음 시리즈도 기대됩니다!

[소설] 오버 더 초이스 감상



이영도 씨의 10년만의 장편 신작, 오버 더 초이스입니다!

같이 나온 오버 더 호라이즌은...기존 판본을 갖고 있는지라 

2편 추가된 걸 위해 새로 사긴 좀 그래서 회사 도서실에 신청을...!


나는 티르 스트라이크다. 삼십여 년 전부터 티르 스트라이크 하고 있다.
당신들은 티르 스트라이크 해본 적이 없을 테니 알려주는데 
요즘은 티르 스트라이크 하기 좋은 시절은 아니다.
오랫동안 해온 덕분에 몇 가지 요령이 있어서 그럭저럭 해나가지만
좀 더 티르 스트라이크 하기 좋은 시절이 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가끔 한다.

읽자마자 '아 이거 이영도님 글이구나' 라는 느낌이 드는 도입부부터..

반전의 반전의 반전을 후려치는 전개와

개념으로 점철된 대화씬이 일품입니다.


반전이라는 요소 자체는 즐거웠지만 엔딩이 좀 허무하긴 하네요. 피마새 엔딩이 참 좋았는데...!



죽음의 취소(부활)는 인간에게 이로운가, 해로운가?
누군가가 사람을 되살릴 수 있는 힘을 갖게 되면 어떤 일이 벌어지는가?

에 대한 개념적인 논쟁을 열심히 나누다가

결론은 '그거 다 거짓말임!'



그런데 1화 마지막에 
'소년은 열다섯 살의 인간이었고 이름은 덴워드 이카드였다.
그 후 엿새 동안은 그랬다는 말이다.
엿새 후 소년은 내게 죽었다.'

라고 나오는데... 안 죽지 않나요? 뭐에 죽었단 말이지...


읽으면서 '카닛'의 종족 외양이 잘 떠오르지 않았습니다.
이빨이 삐죽삐죽한 네발짐승 같은 외양을 생각했는데...
이영도 씨가 생각한 외양은 개 수인이었다는군요.



개인적 관점임을 전제하고 말하는데 결혼식에서 상용되는 저 유명한 문구
'죽음이 두 사람을 갈라놓을 때까지'는 헛소리계의 공작쯤 되는 헛소리다.
갈라놓다니. 죽음만큼 확실하게 두 사람을 결합시키는 것도 드물다.
나는 지데의 살인자고 지데는 나의 피살자이며 
그 사실은 물벼룩부터 드래곤까지 세상의 모든 동물이 덤빈다 해도 바꿀 수 없다.
그런데 뭐가 '갈라놓을 때까지'냐.

 - 티르 스트라이크


"닭장에 닭을 두십니까? 하긴 그게 편하겠죠? 
닭을 다 풀어놓고 필요할 때마다 산으로 들로 뛰어다니며 닭 잡는 것보다는?"
"그러면 다른 방법이 있나?"
"그러니까 닭의 이동성을 죽여놓으시는군요?"
"응?"
"날개야 새치곤 시원찮지만 어쨌든 다리는 달려 있으니 닭은 제 마음대로 돌아다닐 수 있습니다.
하지만 당신은 닭장을 이용해서 닭의 이동성을 죽여놓으셨지요.
그래야 닭이 필요할 때 바로 수중에 넣을 수 있으니까. 맞습니까?"
"이동성을 죽이다니. 희한한 말도 다 들어보겠네."
"희한하다구요? 우리가 늘 하는 행동인데? 닭장이나 울타리는 뭡니까?
닭이나 가축의 이동성을 죽이는 거죠.
감옥은 뭡니까? 벌 받아야 할 자들의 이동성을 죽이는 겁니다.
성벽은 뭡니까? 위협이 될 수 있는 자들의 이동성을 죽이는 거죠.
벽은? 햇빛이나 냉기의 이동성을 죽이는 겁니다."
"허, 뭐, 그렇다고 해도 되겠지. 그런데 이거 다..."
"어째서 죽일 수 있는 거죠?"
"응? 뭐?"
"이동성을 죽여도 되는 이유가 뭐죠? 원할 땐 언제든 살려낼 수 있기 때문이죠.
하시는지 모르겠습니다만 문이라는 신비로운 발명품이 있습니다.
그게 뭐냐면, 이동성 부활 장치입니다.
보통 닭장엔 닭장 문을 달고 감옥에 감옥 문을 달고 성벽에 성문을 달고 
둑에 수문을 달고 벽에는 창문을 달죠.
그리고 이 문들을 열면, 놀랍게도 죽었던 이동성이 되살아납니다.
그러니 문을 가지고 있다면 이동성을 죽여도 되는 겁니다."

 - 덴워드 이카드


"사내애의 보물은 대답과 표지판, 주머니라더군.
대답과 표지판이 뭔지 알겠어.
사내애는 질문을 하고, 사내애에겐 갈 곳이 필요하다는 말이겠지.
그런데 혹시 주머니가 뭔지 알아?"
"주머니에는 자질구레한 도구나 열쇠 꾸러미 같은 것을 담아둘 수 있습니다.
소년은 많은 수단들을 가지고 싶어 한다는 거죠.
언제 쓰일지 몰라도 말입니다.
심지어 수단만 많이 가지고 있으면 목적이 없어도 행복할 수 있는 것이 소년이라는 말입니..."

 - 티르 스트라이크와 덴워드 이카드



최후반부의 휴스트라넬+페르다이할 (역시나 이영도 씨의 드래곤 이름은 다섯 글자다)과
티르의 만담도 꽤 재밌었습니다.
드래곤 분들 너무 소탈하신 거 아닌지...!

오버 더 호라이즌의 추가된 단편들도 기대되네요!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