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이 글은 최상단에 위치합니다.

이곳은 주로 주로 소설, 만화, 애니, 게임에 대한 감상 및 경험이 올라오는 개인공간입니다.

각 카테고리별 설명은 다음과 같습니다.

잡담 : 주인장이 일상생활에서 겪고 느낀 점 등이 올라오는 곳입니다. 각종 덧글 환영입니다.

감상 : 게임, 애니, 소설, 영화 등등에 대한 개인적인 감상, 느낀 점, 줄거리 요약 등이 올라오는 곳입니다.
         주인장과 다른 생각을 가지신 분들의 의견은 환영합니다. 물론 동의해주시는 것도 환영합니다.
         진지한 토론은 환영하지만, 인신공격성 덧글이나 지나친 장난, 음담패설은 사양합니다.
         (주인장은 토론을 꽤 좋아하는 편입니다)
         기본적으로 미리니름이 될 수 있는 부분은 가려둘 생각이지만, 잠깐의 호기심으로 인한
         미리니름의 피해에 대해 책임은 지지 않습니다.
         감상란에 덧글을 달아 주시면 주인장은 기뻐할 겁니다.

기록 : 작품들에서 '발췌'한 내용들로 채워지는 곳입니다.
         영화관에서 본 내용은 발췌하기 힘드니까 어지간히 인상이 깊지 않은 이상 올라오지 않을테고..
         주로 소설이나 만화책, 애니메이션 대사 등등이 올라오게 됩니다.
         주인장에게 인상이 강한 부분이 발췌될 것이고, 
         그에 대한 감상은 짤막하게 붙거나 쓰이지 않을 것입니다.
         주인장의 기억을 보조하기 위해 쓰이는 곳이기에, 덧글은 그다지 기대하지 않습니다만, 
         역시 같은 부분에서 같은 감정을 느끼시는 분이 있다면 기쁘겠지요.
         (본래 이 기능을 이슬비가 하고 있었지만... 다 날아갔죠 ㅜ_ㅜ)
         좋은 덧글의 조건은 감상란과 같습니다.

플레이로그 : 주인장이 게임을 플레이한 기록을 남기기 위한 곳입니다.
                  주변 블로그들을 보면서 공략이나 플레이일지를 읽으면서 재밌다고 느낀 적이 많아서
                  남겨보려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조언이나 응원, 추천은 기쁘게 받습니다.

TED : http://www.ted.com/ 의 강연들을 보고 감상을 쓰는 곳입니다.

뉴타입 : 뉴타입 잡지를 요약해두는 곳입니다.

방명록 : 방명록을 대신하기 위한 글이 존재합니다. 주인장의 안부를 묻고 싶을 때는 이곳으로
            덧글을 남겨주세요.

[영화] 옥토버 스카이 감상


유튜브에서 스토리영상을 보고 풀로 보게 되었습니다.

1999년 영화고, 나무위키에도 해당 항목이 없네요... 별로 인지도는 없는 영화인 것 같습니다.


아래는 스포일러 가득하니, 영화 보실 분들은 거르시길 바랍니다.


실화 바탕의 영화로, '콜우드'라는 탄광촌에 살던 호머 힉캠은

소련의 인공위성을 보고 자신도 로켓을 만들겠다고 결심합니다.

학교 친구 두명, 그리고 괴짜 우등생 한명을 끌어들여 4인조로 로켓 만들기에 돌입합니다.

학교의 과학 선생님의 전폭적인 지지와 주변 사람들의 도움을 받지만,

탄광의 관리자 위치에 있는 아버지와는 계속 갈등을 빚게 되죠.

주인공 호머는 탄광 일이 자신이 할 일이 아니라고 생각하고 마을에서 벗어나고 싶어하지만

형 짐처럼 미식축구 선수로 발탁되어 대학 장학금을 받는 길 외에 마을에서 벗어날 길은 없어보입니다.

그러다 로켓을 만들어 과학박람회에 나가 상을 받으면 장학금을 받고 대학에 입학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고,

더욱더 로켓에 매진하게 됩니다.

간신히 제대로 된 로켓을 쏘아올린 날, 근처에서 산불이 나고 로켓이 산불의 원인으로 지목됩니다.

범죄자가 될 뻔한 그 사건 이후 아버지의 적극 반대로 로켓 발사를 중단하고,

설상가상 아버지가 탄광에서 사고를 당해 호머는 가족의 수입을 위해 탄광일을 하는 처지가 됩니다.


하지만 탄광에서 일하면서도 로켓에 대한 열망을 놓지 않은 호머는,

로켓 물리학을 독학하여 자신들이 쏘아올린 로켓이 산불의 진원지까지 갈 수 없었다는 걸 증명합니다.

(이 공식은 사실 지금 학생들은 고등학교 때 다 배우는 것들이지만...)

아버지는 다행히 부상에서 회복하여 일에 복귀하게 되고,

자신이 없는 동안 탄광일을 해낸 호머를 자랑스러워하며 탄광 일을 잇게 하려고 하지만,

호머는 로켓으로 과학박람회에 나가기로 합니다.

"아뇨, 탄광은 아빠 인생이에요. 제 인생이 아니에요.
다시는 거기로 내려가지 않아요. 난 우주로 가고 싶어요."

과학박람회 지역대회에서 상을 탄 호머는 인디애나폴리스에서 열리는 전국대회에 출전하는데,

박람회 3일 중 첫째 날 준비한 전시물들을 도난당하게 됩니다.

집에 도움을 요청하지만 설상가상으로 광산 파업 때문에 마을 전체가 정지된 상태.

결국 호머의 아버지가 노조측과 교섭하여 파업을 일단락하고,

해당 물품들을 지원할 수 있게 해줍니다.

결국 호머는 과학박람회 전국대회에서 최고상을 수상하고,

마을로 돌아와 사람들에게 감사를 전하죠.

그 와중에 과학선생님은 혈액암에 걸려,

로켓 소년들은 선생님을 위한 마지막 로켓 발사를 합니다.

마지막 발사날, 그동안 한번도 로켓 발사에 참관하지 않았던 아버지가 찾아오고,

호머는 아버지에게 발사 스위치를 건넵니다.

그리고 하늘로 날아오르는 로켓과 함께 등장인물들의 뒷이야기를 에필로그로 전하면서 영화는 끝납니다.


주인공들을 가르치며 믿음을 주었던 선생님이 참 멋있었네요.

영화 전체의 주제는 아버지와 아들의 갈등에 관한 내용으로, 마지막 대화도 꽤 감명깊었습니다.



"해냈구나, 그럴 줄 알았어."

"로켓 소년들이 대학에 가요.
모두 장학금 받았어요."

"이거 아니? 지금부터 매년 신입생들에게 
내가 어떻게 호머 힉캠과 로켓 소년들을 가르쳤는지 자랑할 거야.
어쩌면 언젠가 애들 중 한명이 너희가 한 걸 자기도 할 수 있다고 하겠지."

 - 병상에 누운 과학선생님(릴리)와 호머의 대화


"네 영웅을 만났다고 들었다. 
근데 누군지도 몰랐다지."
(주인공이 동경하던 로켓 물리학자를 
수상식에서 만나 악수까지 했지만 주인공은 정신없어서 몰랐다)

"아빠. 우린 모든 사물을 똑같이 보진 않아요.
거의 모든 것에 대해 견해가 다르죠.
하지만 난 내가 무언가가 될 수 있다고 마음으로 믿어요.
그리고 그건 제가 아빠와 다르기 때문이 아니에요.
똑같기 때문이죠.
저도 고지식하고 강할 수 있어요.
제가 바라는 건 아빠처럼 좋은 사람이 되는 거에요.
당연히 본 부론 박사님은 훌륭한 과학자에요.
하지만 제 영웅은 아니에요."

 - 호머와 아버지의 마지막 대화


[소녀전선] 인형수집 90% 달성! 플레이로그



어제 SR-3MP를 먹고 90%를 달성했습니다.

이제 일반제조에서 남은 건 기관총 셋(5성은 하나)

그리고 AK-12군요.

일단 AK-12 저격식을 돌려보고 있습니다.

파밍도 해야되는데 육성하느라 시간이 안 나네요 ㅜㅜ

[MHW] 225랭크 진행중입니다. 플레이로그


한손검 대충 마스터 후 각종 무기 만들어서 해봤는데,

무기마다 조작법이나 플레이스타일이 완전히 달라서 꽤 재밌더군요.

어제 추가적으로 파밍해서 통상라보, 참렬라보, 산탄헤보, 확산헤보 세팅까지 맞췄으니

이제 남은 세팅은 슬래시액스와 활만 남았습니다.

플레이타임은 413시간.

그런데 요즘은 접속해두고 딴거 하는 일이 많아서 좀 뻥튀기된 시간이 있습니다.

실제 플레이한 타임은 350시간쯤 될듯...


장비세트는 28개까지 늘어났네요.

물론 내충주 여부로 솔플/멀티를 구분해둔게 있어서 그걸 제외하면 22개 세팅입니다.

딜손검/마비서폿손검/확산헤보/용격헤보/산탄헤보/랜스/태도/수렵적 방풍/수렵적 극딜/수렵적 귀마개/
차지액스/조충곤/쌍검 볼로스/쌍검 잔멸/참격건랜스/대검/해머/채집/빙속라보/뇌속라보/
통상라보/참렬라보

이렇게 만들었네요.



도전과제는 이제 최소/최대 금관작 말고는 다 땄습니다.

금관은 너무 어렵네요...


격투대회도 모든 무기 A를 따고 싶은데

아직 슬래시액스와 활 조작을 잘 못하기도 하고,

같이 하던 분들이 대부분 접거나 잠시 딴거 하시는 상태라 같이 할 사람이 없네요 ㅜㅜ

슬래시액스랑 활 익숙해지면 인벤에서 사람 찾아보던지 해야 될 것 같습니다.

지금은 10개정도 땄네요.
(9개 맵 X 5무기 = 총 45개)

이제 슬래시액스 세팅과 속성활 세팅 2개정도 만들고

다음 주 업데이트 되는 맘타로트에서 또 새로운 무기들 열심히 먹어서 세팅 바꿔줘야겠네요.


아무튼 재밌게 하고 있습니다!

몬헌 시리즈는 이걸로 처음 입문(PSP때 아는 분 꺼 빌려서 잠깐은 해봤지만)이네요.

앞으로 업데이트들도 기대하고 있습니다.

Postdoc Me Now 잡담


UCSD의 Neuroscience 연구실에서 만든 동영상입니다.

포닥이 되고 싶어하는 박사과정들의 애환을 담은(...) 명작인 것 같습니다.

이 연구실에선 주기적으로 이런 걸 찍나보더군요.

유튜브 페이지에 'Get Data', 'Work Alone'도 올라와 있습니다.

세상엔 능력자들이 너무 많은 것 같습니다 ㅎㅎ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