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이 글은 최상단에 위치합니다.

이곳은 주로 주로 소설, 만화, 애니, 게임에 대한 감상 및 경험이 올라오는 개인공간입니다.

각 카테고리별 설명은 다음과 같습니다.

잡담 : 주인장이 일상생활에서 겪고 느낀 점 등이 올라오는 곳입니다. 각종 덧글 환영입니다.

감상 : 게임, 애니, 소설, 영화 등등에 대한 개인적인 감상, 느낀 점, 줄거리 요약 등이 올라오는 곳입니다.
         주인장과 다른 생각을 가지신 분들의 의견은 환영합니다. 물론 동의해주시는 것도 환영합니다.
         진지한 토론은 환영하지만, 인신공격성 덧글이나 지나친 장난, 음담패설은 사양합니다.
         (주인장은 토론을 꽤 좋아하는 편입니다)
         기본적으로 미리니름이 될 수 있는 부분은 가려둘 생각이지만, 잠깐의 호기심으로 인한
         미리니름의 피해에 대해 책임은 지지 않습니다.
         감상란에 덧글을 달아 주시면 주인장은 기뻐할 겁니다.

기록 : 작품들에서 '발췌'한 내용들로 채워지는 곳입니다.
         영화관에서 본 내용은 발췌하기 힘드니까 어지간히 인상이 깊지 않은 이상 올라오지 않을테고..
         주로 소설이나 만화책, 애니메이션 대사 등등이 올라오게 됩니다.
         주인장에게 인상이 강한 부분이 발췌될 것이고, 
         그에 대한 감상은 짤막하게 붙거나 쓰이지 않을 것입니다.
         주인장의 기억을 보조하기 위해 쓰이는 곳이기에, 덧글은 그다지 기대하지 않습니다만, 
         역시 같은 부분에서 같은 감정을 느끼시는 분이 있다면 기쁘겠지요.
         (본래 이 기능을 이슬비가 하고 있었지만... 다 날아갔죠 ㅜ_ㅜ)
         좋은 덧글의 조건은 감상란과 같습니다.

플레이로그 : 주인장이 게임을 플레이한 기록을 남기기 위한 곳입니다.
                  주변 블로그들을 보면서 공략이나 플레이일지를 읽으면서 재밌다고 느낀 적이 많아서
                  남겨보려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조언이나 응원, 추천은 기쁘게 받습니다.

TED : http://www.ted.com/ 의 강연들을 보고 감상을 쓰는 곳입니다.

뉴타입 : 뉴타입 잡지를 요약해두는 곳입니다.

방명록 : 방명록을 대신하기 위한 글이 존재합니다. 주인장의 안부를 묻고 싶을 때는 이곳으로
            덧글을 남겨주세요.

비트코인 잡담

17년 연초에 우연히 비트코인을 갖고 있을일이 있었는데 

막 오르길래 약 3배 가격으로 팔고 (10만원->30만원) 오 개꿀... 하다가


"좀 떨어지면 다시 사볼까!"

했는데..... 1년 내내 제가 원하는 만큼 떨어지진 않더군요.



미국에 있을 때 규제안 뜨자마자 50만원으로 가볍게 시작했는데

미국 갔다오니 58만원으로 팔고...

지난주에 300만원 넣어서

이번 일주일동안 30만원쯤 벌었습니다.

사고팔고 해서 이득도 좀 봤는데

오늘 급등한 타이밍을 놓쳐서.. 그냥 갖고있었으면 더 이득이었던걸로...


아무튼 소소하게 돈 벌리니 좋네요.

거래소가 망하면 말짱 꽝이라던가 하는 위험성은 이해하고 있으니

잃어도 납득할 수준으로만 굴려봐야겠습니다.


12.5(화) - KOTRA, Plug and Play, Cisco 잡담

화요일은 우선 저희 회사 사무실이 있는 KOTRA 거점으로 가서, KOTRA 직원분과 실리콘밸리의 로펌에서 근무하시는 변호사분께 실리콘밸리 근황에 대한 설명을 들었습니다.







KOTRA 거점이 굉장히 넓네요! 국내에서 해외로 진출하는 기업에게 사무실 임대도 해준다고 합니다.


그 후 Plug and  Play(처음엔 윈도우 주변장치 인식기능 이름이네 하고 웃었습니다) 로 이동해서 점심을 먹고 설명을 들었습니다.







건물이 굉장히 잘 꾸며져 있더군요.











이날 설명해주신 분이 정말 친절하셔서 좋았습니다. 플러그 앤 플레이는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으로, 7개 분야를 지원중이며 스폰서 기업의 의향에 따라 스타트업 후보를 1년에 2번 20~24개로 추려 지원하고(지원사는 2000개가 넘는다고 합니다) 3개월간 무료로 사무실 임대, 네트워킹, 스폰서들과의 연결,  피치 지원,  법률 및 특허상담 등도 지원해준다고 하네요. 3개월 후 일종의 졸업식인 엑스포 행사를 하고 다음 지원을 준비한다고 합니다. 굉장히 재밌어보여요!
처음 창립자는 사무실 임대업을 했는데 우연히 구글이 들어와 크게 성장해서 나가는 걸 보고 '저런 걸 지원해봐야겠다'고 생각했는데 그 다음에 들어온 게 Paypal.... 괜히 럭키 빌딩이 아니군요.
건물 안에 포토존도 있고, 졸업한 기관들이 얼마나 커졌는지 보여주는 자료도 있고.. 건물 내 공간을 빽빽하게 잘 쓴 것 같습니다.







그 후 시스코 회사에 가서 IoE에 대한 설명을 들었습니다. 시스코는 라우터 점유율 1위 회사라는데 전 모르고 있었네요. 설명이 좀 뜬구름 잡는 편이라 별로 재미는 없었습니다. 여기도 사무실 구조가 전부 오픈되어있고, 자기 자리라는 개념이 없다는 설명을 들었습니다.  ..불편할 것 같은데..!










완공된 지 얼마 안된 삼성 반도체 연구소도 구경했습니다.(외관만) 엄청 크게 지어놨더라구요!



쇼핑몰에서도 볼 수 있는 우버 등록하는 곳. 여기 등록하면 우버 서비스에 운전을 제공할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는 규제 때문에 못 들어왔죠. 아쉽..


12.4(월) - 관광 잡담

첫날은 특별한 일정 없이 샌프란시스코 관광을 했습니다.







인천공항에서 딱히 뭘 사진 않았고, 비행기 안에선 영화를 3편 봤습니다.
덩케르크, 발레리안, 다크 타워를 봤군요.
각각 감상은 다음에..!
기내식으로 된장덮밥을 먹었는데 꽤 맛있었습니다.










버스를 타고 이동해서,  Twin Peak? 그런 이름의 높은 곳에서 샌프란시스코 전경을 봤습니다. 멀리 금문교와 알카트라즈 섬이 보이네요.







점심으로 게살 샌드위치..를 먹으려 했으나 자리가 없어서 다른 스프+샌드위치 세트메뉴를 먹었습니다. 샌프란시스코는 다른 고기는 잘 안 잡히고 게 정도가 유명하다고 하네요.









Pier 31이라는 유명한 곳에서 물개들(바다사자라고 써있는데 물개인 듯 하네요) 구경도 하고, 알카트라즈도 가까이서 보고.. 저 하트  조형물이 포토존으로 유명하다고 합니다.












그 후 간곳이 Palace of fine arts. 결혼사진 찍으러 많이들 오는 곳이라고 합니다. 왠지 무용복(발레복?) 입은 분들이 많더군요.











샌프란시스코에서 빼놓을 수 없는 금문교. 저 해협이 골드러시 때 금을 나르던 곳이라 Golden Gate라 불렸고, 다리도 그 이름을 따라 Golden Gate Bridge가 되었다네요. 올라가봤는데 바람이 어마무시했습니다. 폰 한손으로 잡고있다가 바람에 놓치는 줄...


장시간 비행 후 첫날부터 상당히 강행군이라 다들 좀비상태였습니다 ㅋㅋ


미국 연수 잡담

12월 들어 회사에서 보내주는 미국 교육연수 프로그램에 참가했습니다.
일이 바빠서 야근해도 끝나지 않는 일에다 시스템 교체 버그까지 겹쳐 결국 할일도 다 못 끝내고 나왔는데
나오고 나니 회사 메일은 해외 IP 차단이라 메일 업무도 못 보네요.

어쨌든 입국할 때까진 어쩔 수 없는 일이라 교육을 즐기고 있습니다.

이번 주 월요일부터 다음 주 토요일까지 11박 13일간 14개 기관 방문하고 기타 강연 등을 듣는 강행군입니다만

그래도 이것저것 보고 들으니 재밌네요.

날짜별로 보고 들은 내용들을 블로그에 기록해두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들은 귀국 후에 수정될수도 있겠네요.

그럼 첫날부터!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