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이 글은 최상단에 위치합니다.

이곳은 주로 주로 소설, 만화, 애니, 게임에 대한 감상 및 경험이 올라오는 개인공간입니다.

각 카테고리별 설명은 다음과 같습니다.

잡담 : 주인장이 일상생활에서 겪고 느낀 점 등이 올라오는 곳입니다. 각종 덧글 환영입니다.

감상 : 게임, 애니, 소설, 영화 등등에 대한 개인적인 감상, 느낀 점, 줄거리 요약 등이 올라오는 곳입니다.
         주인장과 다른 생각을 가지신 분들의 의견은 환영합니다. 물론 동의해주시는 것도 환영합니다.
         진지한 토론은 환영하지만, 인신공격성 덧글이나 지나친 장난, 음담패설은 사양합니다.
         (주인장은 토론을 꽤 좋아하는 편입니다)
         기본적으로 미리니름이 될 수 있는 부분은 가려둘 생각이지만, 잠깐의 호기심으로 인한
         미리니름의 피해에 대해 책임은 지지 않습니다.
         감상란에 덧글을 달아 주시면 주인장은 기뻐할 겁니다.

기록 : 작품들에서 '발췌'한 내용들로 채워지는 곳입니다.
         영화관에서 본 내용은 발췌하기 힘드니까 어지간히 인상이 깊지 않은 이상 올라오지 않을테고..
         주로 소설이나 만화책, 애니메이션 대사 등등이 올라오게 됩니다.
         주인장에게 인상이 강한 부분이 발췌될 것이고, 
         그에 대한 감상은 짤막하게 붙거나 쓰이지 않을 것입니다.
         주인장의 기억을 보조하기 위해 쓰이는 곳이기에, 덧글은 그다지 기대하지 않습니다만, 
         역시 같은 부분에서 같은 감정을 느끼시는 분이 있다면 기쁘겠지요.
         (본래 이 기능을 이슬비가 하고 있었지만... 다 날아갔죠 ㅜ_ㅜ)
         좋은 덧글의 조건은 감상란과 같습니다.

플레이로그 : 주인장이 게임을 플레이한 기록을 남기기 위한 곳입니다.
                  주변 블로그들을 보면서 공략이나 플레이일지를 읽으면서 재밌다고 느낀 적이 많아서
                  남겨보려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조언이나 응원, 추천은 기쁘게 받습니다.

TED : http://www.ted.com/ 의 강연들을 보고 감상을 쓰는 곳입니다.

뉴타입 : 뉴타입 잡지를 요약해두는 곳입니다.

방명록 : 방명록을 대신하기 위한 글이 존재합니다. 주인장의 안부를 묻고 싶을 때는 이곳으로
            덧글을 남겨주세요.

[천봉] 온라인 마작 플레이 플레이로그

요즘 오프마작 치던 친구들이 다들 떨어져 살아서(서울 3, 대구1, 부산1, 미국2, 영국1, 독일1, 인도 1..)

온라인으로 해볼까! 하고 천봉 방을 파서 하고 있습니다.


18반장 플레이했는데 기적같이 한번도 4등을 안했네요.

1등률은 좀 낮지만... 마지막까지 1등하다가 오라스에서 역전당한 게 3번쯤 되는듯 ㅜㅜ

18번 하는동안 역만은 한번 나왔습니다. 저는 아니고 다른 친구가.. 국사무쌍 쯔모를...
(그리고 그 반장 2등함)

가장 크게 났던 역은 하네만 두번이었던 것 같네요. 아직 배만도 못해보다니...!

요즘 공방에서 만나서 준찬타만 3번 하던 사람을 보고 깨달음을 얻어 패를 보고 찬타를 가기도 하고 있습니다.

크으...역시 마작은 재밌어!

[영화] 앤트맨과 와스프 감상


지난 주말에 보고 왔습니다.

감상은... 기대치 이하네요.

액션, 연출, 개그, 스토리 다 별로 볼만한 내용은 없었습니다.

조연인 루이스(경비회사 사장) 개그씬만 재밌었군요.

아, 그리고 스콧이 재닛 신호를 받아 행동할때 엄청 웃겼습니다 ㅋㅋ

액션이야.. 애초에 전 앤트맨 액션을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작아졌다 커졌다 하는 상황이 작위적인 느낌이 많이 들었습니다.

스토리는 특히 그랬는데, 메인 빌런인 고스트도 별 느낌이 없었고,
(자기 목숨이 달린 일인데 너무 막나가질 않나... 항상 혼란스러운 느낌)

나머지 FBI랑 갱들은.. 그냥 개그...


아무래도 앤트맨은 별 설명도 없이 물리학을 너무 깨버려서 몰입이 잘 안되는 것 같습니다.

그래도 다음 어벤저스와 쿠키로 연결되는 건 역시 기대되네요.

빨리 어벤저스 후편좀...ㅂㄷㅂㄷ...

[영화] 쥬라기 월드 : 폴른 킹덤 감상


지난 문화의 날에 보고 왔습니다.

본 감상은... 크리처 공포영화...?

예전 작품들과의 오마쥬, 그리고 후반부의 추격씬 및 연출은 좋았습니다만

스토리 개연성은 내다버린 느낌이군요.

그리고 국내 상영버전은 편집장면이 두 장면 있다는데

그 중 하나가 그 유명한 '공룡이 세상을 지배했을 때' 오마쥬 장면... (티렉스 포효장면)


아쉽긴 했지만, 그래도 그럭저럭 재미는 있었습니다.

후속작도 챙겨볼 것 같네요.



쿠키영상은... '이거 보려고 여태까지 기다렸니?ㅋㅋ' 하는 느낌...

요즘 난민 문제가 사회적 이슈인 듯 하군요. 잡담

제주도에 549명의 예멘 난민이 도착했고,

청와대에 그 난민들에 대한 신청 허가 반대 청원이 50만명이 넘었다고 하는군요.

개인적으로는 굉장히 충격적인 현상이라 인터넷을 찾아봤더니

반대하는 의견이 다양하긴 하지만 대부분 '이슬람'이라는 종교에 대한 반감정이 주류인 것 같습니다.


1. 이슬람은 정말 치안에 위협이 되는가?

현재 우리나라에 거주중인 이슬람 교인들의 정확한 숫자에 대한 통계치는 없는 것 같습니다만

3.5만명 정도로 추산된다고 합니다.

국내 거주중인 외국인을 포함하면 좀더 많아지겠죠.

이슬람교의 신전을 우리나라에선 '성원'이라고 하더군요.

성원도 우리나라 전국에 17개가 있습니다.(링크)

이번 예멘 난민의 숫자는 약 550명으로, 

추산된 국내 이슬람 교인 숫자와 비교하면 1.6%밖에 안되는 인원입니다.

국내 인구 약 5000만명에 따지면 0.0011%가 되는군요.

제가 알기로 국내에 이슬람 교인 때문에 특별히 치안 문제가 발생하지는 않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적어도 종교적 이유로 살인! 같은 기사는 못본 것 같네요)

대부분의 반대하시는 분들은 이슬람 교인이 국내에 들어오면 치안에 위협이 된다고 생각하시더라구요.

아니, 이미 들어와 있습니다만...

이 문제는 2.와 연결되는 것 같습니다.


2. 이번 난민을 수용하면, 우리나라에 난민이 몰려오는가?

난민 수용으로 인해 이슬람 난민이 우리나라에 벌떼처럼 몰려올 거라는 의견도 보이는 것 같습니다.

물론 수용하지 않는 것보다야 수용하는 쪽이 난민의 추가적인 도착을 불러올 수도 있겠습니다만,

난민의 국가 단위 이동능력과 현재 난민이 발생하는 국가와 우리나라와의 거리를 생각해보면

유럽처럼 드라마틱한 난민의 이동은 불가능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현재 우리나라에 도착한 난민들도 여러 나라를 경유해서 오신 분들이죠.

걷거나 보트로 올 수 있는 거리는 아니니까요.

'우리나라가 난민을 받아들인다는 소문이 나서 난민들이 다 몰려올거다'라고 하시는 분도 있는데

난민들의 정보접근성을 생각해보면.. 

인터넷에 손쉽게 접근할 수 있는 환경도 아닐테고, 

국가별로 떨어진 난민들이 서로 쉽게 연락할 수 있는 커뮤니티가 있는 것도 아닐겁니다.

우리나라의 난민 수용을 해외에서 딱히 대서특필할만한 건도 아닐텐데,

그렇다고 해외 난민 분들이 우리나라 뉴스를 찾아보시진 않을 테구요.

따라서 난민 수용으로 인한 급격한 난민 증가는 없을 거라는 게 제 의견이지만,

이건 틀릴 수도 있습니다. 뭐 난민이 몰려올수도 있죠.

그럼 그때 가서 이 부분을 포함하여 논의해야 될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난민들로 인한 일자리 문제 역시, 외국인 노동자와 같이 고려할 문제이며

추가적인 난민의 대량수용이 있지 않은 이상 지금 논의해도 의미 없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무엇보다, 우리나라의 역사를 생각해보면 난민에 차가운 시선을 보내는 게 잘 이해되지 않습니다.

일제강점기, 6.25전쟁시 우리나라는 많은 난민을 배출했으며,

여러 다른 국가들의 도움 아래 국가를 유지할 수 있었습니다.

당시 해당 국가들이 지금 우리처럼 이주자들을 배척했다면

광복은 더욱 힘든 일이 되었겠지요.

GDP 기준 세계 12위 국가가 된 지금

우리나라가 받았던 많은 도움들을 잊어버린다는 건 슬픈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당장 터키만 해도 당시 우리나라에 많은 지원을 하고 지금도 외교적 분위기가 좋은 나라이지만

터키인의 96%는 이슬람교 교인이잖아요?



미국 드라마 뉴스룸 1부 6화에는 그라운드 제로(911 테러 피해지역) 근처에 건설되는

이슬람 문화센터에 관한 인터뷰가 나옵니다.

그리어 : 미국 전역에 걸쳐서 우리들은 슬금슬금 이슬람의 영향을 느끼고 있죠.

윌 : 우리가요?

그리어 : 간통만 저질러도 여자들은 돌멩이로 맞아 죽는 법이에요.

윌 : 아뇨, 그럴 수 없어요. 실제 법이란 집행이 가능한 법을 말합니다.
     당신이 종교적인 법을 만들어 낼 수 없는 것처럼 말이죠.
     그리고 미국은 이슬람 법을 따르게 될 위험도 없구요.
     파이트클럽 규칙을 지키는 것도 아니잖아요.

...

윌 : 그리어 양, 당신은 슬금슬금 넘어오는 이슬람교를 말하셨는데
     슬금슬금 넘어가는 기독교도 걱정이 되시나요?

그리어 : 그건 너무 느리게 전진해서 문제죠.

윌 : 좋습니다, 여기 기독교의 이름으로 우리나라에서 자행된 몇 가지를 말해보죠.
     KKK는 흑인 교회를 불질렀고, 여성들을 강간하고 시민운동가를 살해했죠.
     아이들도 살해하고, 100년에 걸쳐 지역사회를 파괴했습니다.
     네오 나치는 백인 우월주의 미명하에 현재까지 활동 중입니다.
     하느님의 군대는 전국적으로 낙태병원과 의사들을 공격했고요.
     "하느님의 종교회, 검 그리고 무기"라는 단체는 지역 경찰과 연방정부 요원들을 공격했습니다.
     오클라호마 연방빌딩 폭파, 로날드 레이건 대통령 암살 시도, 
     마틴 루터 킹 목사, 존F. 케네디, 존 레논, 아브라함 링컨 암살,
     모두 기독교인들이 자행했죠.
     그리어 양, 우리는 이슬람교도의 공격을 받는 게 아닙니다.
     소시오패스의 공격을 받죠.
     저도 역시 여사를 따라서 미친 범죄자를 위한 커뮤니티 센터 건설을 반대할 수 있어요.
     그런데 아무도 그런 걸 건설하자고 제안을 하지 않는군요.


현재 이슬람국가들에서 발생하고 있는 문제들은 이슬람 근본주의자들에게서 발생하는 문제이며

물론 난민들이 인정받은 후에 발생하는 문제에 대한 형사적 책임은 그들에게 있지만

그들이 '이슬람 교인'이란 이유로 차별받으면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나라엔 종교의 자유가 있으며, 동시에 법치국가로서 종교와는 별개의 법률에 따라 치안이 유지되고 있습니다.

본 의견은 인터넷 뉴스 댓글이나 링크 등을 통해서 본 의견에 대한 제 의견이며,

여러가지 의견이 있을 수 있으며 정답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다양한 의견제시는 언제나 환영입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